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사슴왕


해인사벽화

아주 오랜 옛날, 베나레스의 사슴동산에는 500마리의 사슴들이 떼지어 살고 있었다.
그 가운데서도 황금빛 털로 장식된 사슴 왕은 다른 사슴들에 비해 유난히 크고 늠름하였다.
그 때 인간의 왕은 사슴고기에 맛을 들여 매일같이 사슴동산에 와서 한 마리씩 활로 쏘아 잡아갔다.
사슴들은 인간의 왕이 나타나기만 하면 두려워 떨면서 이리 뛰고 처리 뛰다가 화살에 맞아 죽어갔다. 또한 많은 사슴들이 섣부른 화살에 맞아 피를 흘리며 신음하였다.
이에 황금빛 사슴왕은 사슴의 우리를 모아놓고 말했다.

"많은 동료들이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리느니 보다는, 차라리 이쪽에서 차례를 정해 스스로 나가 죽음을 기다리기로 하자."
죽을 때 죽더라도 차례가 아닌 다른 사슴들에게는 상처를 입히지 않고, 하루라도 불안에서 벗어나고 싶어서였다.
사슴왕은 인간의 왕에게 나아가 사슴들의 뜻을 전달하였다.
이렇게 되어 인간의 왕은 손수 활을 쏘지 않게끔 되었다. 자기 차례가 된 사슴은 제발로 걸어 나가면 왕의 요리사가 와서 그를 잡아가곤 했다.
그런데 하루는 새끼를 밴 암사슴의 차례가 되었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황금빛 사슴은 자기가 대신 죽기로 생각하고 앞으로 나아갔다.
다치지 않도록 왕이 특별히 주의를 준 바 있는 황금 빛 사슴이, 처형대 위에서 죽음을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본 요리사는 왕에게 달려가 그 사실을 알렸다.
인간의 왕은 급히 달려와 황금빛 사슴에게 말했다.
"너만은 죽일 생각이 없는데 어째서 여기에 나와 죽음을 기다리고 있느냐?"
"오늘은 새끼 밴 친구의 차례가 되어 제가 대신 죽으려고 합니다."
사슴왕의 말을 들은 왕은 속으로 크게 뉘우치며 말했다.
"나는 너처럼 자비심이 깊은 자를 사람들 속에서도 보지 못했다. 너로 인하여 내 눈이 뜨이는 것 같구냐. 가거라 너와 암사슴의 목숨만큼은 살려주리라."
그러나 사슴의 왕은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렇게 말했다.
"우리 둘만의 목숨은 건질 수 있다 할지라도 다른 사슴들의 목숨은 어찌 되겠습니까?"
"좋다, 그들의 목숨도 구해 주리라."
"임금님의 자비로 저희 사슴의 우리들은 죽음을 면했지만 다른 동물들은 어찌 되겠습니까?"
"좋다, 다른 동물들의 목숨도 보호하지."
"거룩하신 임금님, 죽기를 싫어하고 살기를 좋아 하는 건 생명을 가진 모든 생물들의 한결같은 소망입니다. 날아 다니는 새들과 물속 고기들의 생명까지도 보호해 주십시오."

인간의 왕은 황금빛 사슴의 이야기를 묵묵히 듣고 생각하기를 「사람이나 짐승이나 살려고 하는 점에서는 조금도 다름이 없구나. 사슴왕처럼 동료 사슴을 살리기 위하여 자신의 목숨을 돌보지 않는 마용이야 말로 보살의 자비심 일 것이다. 내가 남에게서 무엇을 뺏어오는 삶이 아니라, 무엇인가를 베풀어 줄 수 있는 생활만이 평화로운 세계를 가져 다 줄 것이다.」 하고 깨닫게 되었다.

이와 같이 하여 황금빛 사슴은 안간의 왕에게 모든 생물의 안전을 보장받고 동료 사슴들과 함께 숲에서 평화롭게 살았다.
〈자타카 12〉
* 석가모니 부처님의 전생(前生)이야기를 본생담(本生譯; Jataka)이라고 하는데, 이 이야기도 그 중의 하나로 황금빛 사슴왕이 바로 부처님의 천신이라고 한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