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학소도림


해인사벽화

당나라의 백락천(白樂天) 이라고 하면 유명한 시인이요, 뛰어난 경륜을 지닌 정치가이기도 하다.
그가 본래 학식과 총명이 뛰어난데다 벼슬이 자사(刺史)의 지위에 올라 자뭇 그 우월감에 충만해 있을 때 였다.
한 때 그가 항주(抗州)의 자사로 부임한 후의 이야기이다.

하루는 그리 멀지 않는 사찰에 도림선사(道林禪師;741~824)라고 하는 이름난 고승이 살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백락천이, 내가 한 번 직접 시험해보리라 작정하고 선사가 머물고 있다는 절로 수행원을 거느리고 찾아갔다.
도림선사는 청명한 날이면 경내에 있는 오래된 소나무 위에 올라가 좌선(坐禪)을 하곤 하였다.
마침 백락천이 도림선사를 찾아온 날도 나무 위에서 좌선하는 중이었다.
백락천이 나무 아래 서서 좌선하는 스님의 모습을 올려다 보니 아슬아슬한 생각이 들어
"선사의 거처가 너무 위험합니다."
하고 소리치니, 선사가 아래를 내려다보며
"자네가 더욱 위험하네."
하고 말하는 것이었다. 듣고 있던 백락천이 어이없어 하면서
"나는 벼슬이 자사에 올라 강산을 진압하고 또 이렇게 안전한 땅을 밟고 있거늘 도대체 무엇이 위험하단 말이오?"
라고 대꾸하는 것이었다.
선사는 그가 학문과 벼슬에 자만이 대단하다는 것을 알고 이 기회에 교만한 마음을 깨우쳐주기 위해 곧바로 쏘아 부쳤다.
"티끌같은 세상 지식으로 교만한 마음만 늘어 번뇌가 끝이 없고, 탐욕의 불길이 쉬지 않으니 어찌 위험하지 않겠는가."
백락천은 자기의 마음을 환하게 꿰뚫어 보는 듯한 눈매와 자기가 자사라는 벼슬에 있음을 알면서도 당당하게 자기 할 말을 다하는 기개에 눌려
"제가 평생에 좌우명을 삼을 만한 법문 한 귀절을 듣고 싶습니다."
하고 애초에 선사를 시험하려 했던 불손한 태도를 바꿔 공손한 자세로 가르침을 청했다.
"나쁜짓을 하지말고(諸惡莫作)
착한 일을 받들어 행하라(衆善奉行)."
이같은 대답에 대단한 가르침을 기대했던 백락천은
"그거야 삼척동자라도 다 아는 사실이 아니요."
하고 신통치 않다는 듯이 말하니 선사는 침착한 어조로 다시 말했다.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지만 팔십 노인도 행하기는 어려운 일이네."
이 말을 들은 백락천은 비로소 깨달은 바가 있었다.

알고 있는 것만으로는 아무 쓸모가 없다.
그 가르침을 실천하여 인격화되지 않으면 아만과 번뇌만이 더할 뿐 진리의 길에는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한다는 것을...
그리하여 당대의 문장가 백락천은 그 자리에서 도림선사에게 귀의하여 불법의 수행을 돈독히 하였다고 한다.
오늘날까지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려 주고 있는 백락천의 명문(名文) 시구(詩句)들도 지행합일(知行合一)의 인격에서 울려 나오게 된 것이 아닐까.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