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세조 - 문수동자


해인사벽화

이조 7대 임금인 세조는 그의 조카인 나이 어린 단종을 패하고 왕이 되었기 때문에 그 죄악의 응보였는지, 아니면 단종의 모후가 세조의 꿈에 나타나서 힐책하되
「여보시오. 내 말 들어보시오. 아들이 나이가 어린 탓으로 당신이 섭정을 하고 있었으니 왕이나 조금도 다름이 없었을 터인데, 무엇이 부족하여 왕위를 빼앗고 영월로 귀양까지 보내더니, 다시 그렇게도 무참하게 죽여버렸단 말이요. 왕위가 그렇게도 탐이 나던가요? 이 더러운 양반아」
하고 침을 뱉었는데, 이런 까닭인지 세조는 이해로부터 온 몸에 등창이 생겨서 그 고통을 형언할 수가 없었다.

용하다는 의원도 신비한 영약도 아무런 효험이 없자, 세조는 병을 낫게 하기 위하여 지난 일을 진심으로 참회하고, 강원도 오대산이 문수보살외 상주도량으로 영험하다는 소리를 듣고, 상원사에 가서 문수보살님께 지극정성으로 백일기도를 드리게 되었다.
백일째 되는 날 몸이 가렵고 견딜 수가 없어서, 기도를 모두 마치고 개울로 나아가서 목욕을 하게 되었다.

혼자서 몸을 씻으면서 누가 등 좀 밀어 줬으면 하고 생각하는데, 마침 개울 옆 작은 샛길로 한 동자가 걸어가는 모습이 보였다. 세조 임금은 동자를 손짓해 불러 자기의 등을 좀 밀어 줄 것을 부탁하였다.
동자가 그러마고 부드러운 손으로 등을 밀어 주는데, 가려운 부분들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었다.

목욕을 마친 후, 세조 임금이 동자를 향하여 칭찬을 하고 다시 이르기를 “네가 나가서 행여나 사람을 만나더라도 상감 옥체에 손을 대고 흉한 종기를 씻어드렸다는 얘기를 해서는 안된다.”고 하였더니 동자가 미소를 지으며 “잘 알겠습니다. 상감께서도 후일에 누구를 보시던지 오대산에 가서 문수동자를 친견했다는 말씀을 하지 마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하는 말과 함께 홀연히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세조의 생각에는 이 어린 것이 자기의 종기를 씻어주고 좋지 않은 소문을 퍼뜨릴까 염려하여 부탁한 것인데, 문수보살이 나타나서 자기 병을 고쳐주고 성인(聖人)을 만났다는 말을 하지 말라는 부탁을 받았으니 도리어 부끄럽고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었다.
이후로 세조의 불치 종기는 씻은듯이 나아버렸으므로 환희와 감사한 생각을 잊을 수가 없었다.
그리하여 나라에서 제일가는 화공(畵工)을 불러서 자기가 본대로 문수동자의 모습을 그리게 하고 또 조각하여 모시었으니, 지금의 상원사 선원에 모셔진 문수동자상이 곧 그것이다.

이 밖에도 세조가 상원사에 있을 때의 이야기가 하나 둘이 아니지만, 그 중에 한 가지는 세조 임금이 상원사에서 여러 대중 스님네와 같이 대중공양을 하는 데에 참례하여, 같이 공양을 받고 식사를 할 때이다. 세조 임금도 승려들이 사용하는 발우(鉢盂)라는 식기 4개를 펴놓고 음식을 받아서 공양하였다. 이 때 공양을 받기 전에 미리 천수물을 받아 놓았다가, 식사를 끝낸 뒤에 반드시 이 물로써 발우를 씻는 것이다.

그런데 하루는 사미승 아이가 천수물을 돌리면서
“처사님, 어서 물 받으십시오”
하고 말하자, 큰방의 대중스님네와 따라와 있던 신하들까지도 크게 두려워하며 곧 벌을 받을 줄로 알았는데, 세조는 사미승이 자기를 처사라고 불러 준 것을 큰 영광으로 여기며 사미승을 칭찬하고,
“네가 아니었으면 내가 누구에게 처사란 말을 들어보겠느냐.”
하며 오히려 큰 상을 내렸다고 한다.
또 한번은 세조가 법당에 올라가서 부처님께 예배를 드리려 하는데 문득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나서 세조의 곤용포 자락을 잡아 끌면서 절을 하지 못하게 했다.
세조가 이상하게 여기고 사람을 시켜 법당을 살펴보게 하니, 탁자밑에 자객이 세조가 엎드려 절할 때 죽이려고 칼을 품고 노리고 있었다.
곧 자객을 붙잡아 내고 양묘전(養猫田)을 상원사에 하사하여 고양이를 기르게 하였다.
그러고 보면 세조 임금은 오대산에 들어가서 문수보살을 친견하고 온몸의 고질 종기병을 완치하였고, 고양이 덕택에 죽을 목숨을 건졌으니 부처님의 은혜를 두텁게 입은 왕이라 하겠다.
그러기 때문에 세조는 불교의 탄압으로만 일관한 조선불교에 많은 공적을 이루기도 하였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