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목어


해인사벽화

옛날 어느 절에 덕 높은 스님이 몇 사람의 제자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가운데 한 제자는 스승의 가르침을 어기고 제멋대로 생활하며, 계율에 어긋난 속된 생활을 일삼다가 그만 몹쓸 병이 들어 죽게 되었습니다.
죽은 뒤에는 물고기 몸을 받아 태어났는데 등 위에 큰 나무가 솟아나서 여간 큰 고통이 아니었습니다.

하루는 스승이 배를 타고 강을 건너 가는데 등 위에 커다란 나무가 달린 고기가 뱃전에 머리를 들이대고 눈물을 흘리는 것이었습니다.
스승이 깊은 선정(禪定)에 잠겨 고기의 전생을 살펴 보니, 이는 바로 병들어 일찍 죽은 자기 제자가 방탕한 생활의 과보(果報)로 고통받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를 알고 가엾은 생각이 들어 수륙천도제(水陸薦度際)를 베풀어 고기의 몸을 벗게 하여 주었습니다.

그날 밤 스승의 꿈에 제자가 나타나서 스승의 큰 은혜를 감사해 하며 다음에는 참으로 발심하여 공부할 것을 다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등에 있는 나무를 베어 고기 모양을 만들어 부처님 앞에 두고 쳐주기를 부탁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소리를 들으면 수행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교훈이 될 것이고, 강이나 바다의 물고기들은 해탈할 좋은 인연이 되겠기에 말입니다.
이렇게 해서 고기 등에 자라난 나무를 베어 고기 모양의 목어(木魚)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차츰 쓰기에 편리한 둥근 목탁(木鐸)으로 변형되어, 예불이나 독경을 할 때 혹은 때를 알릴 때에도 사용하며, 그 밖의 여러 행사에 사용되고 있는 것입니다.
(일설에는, 고기는 잠을 잘 때도 눈을 뜨고 자므로 수행자도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히 정진해야 불도(佛道)를 성취한다는 뜻에서 고기 모양의 목어를 만들어 아침 저녁으로 치게 하였다고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큰 사찰에 가보면 대개 종각이 있고 이 종각에는 네 가지 법구(法具)가 갖추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쇠로 된 범종(梵鐘)과 가죽으로 만든 커다란 법고(法鼓), 구름 모양의 운판(雲板), 그리고 고기 모양의 목어(木魚)가 그것인데, 이 네 가지를 사물(四物)이라고 합니다. 범종은 고통 속에 살아가는 땅 밑 중생들의 해탈을 기원하며 울리고, 큰 북은 네 발 가진 짐승의 무리들을 제도하기 위하여 치는 것이며, 목어는 물 속 생물들의 구원을 위해 두드리는 것이며, 운판은 날아다니는 날 짐승과 온갖 곤충들의 안락을 바라며 소리내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이 사물의 울림 속에는 「원컨대 이 소리 온누리에 두루 퍼져 고통 받는 온갖 중생 다 함께 해탈케 하여지이다」하는 염원이 깃들어 있는 것입니다.
곧 뭇 중생의 행복과 해탈을 기원하고 생명의 존엄성을 일깨우는 자비의 소리인 것입니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