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혜능방아


해인사벽화

혜능스님께서는 당 태종(太宗) 정관 12년 중국 최남부 지방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성은 노씨이며 3세때 아버지를 잃고 소년시절부터 나무 장사를 하여 늙은 어머니를 효성으로 봉양했다.
교육은 별로 받지 못했지만 그 마음은 진실하였다.
어느 날 시장으로 나무를 팔러 가다가 탁발승의 독경하는 소리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듣던 중 「응당히 머무르는 바 없이 그 마음을 낼지니라(應無所住而生其心).」라는 구절에 홀연히 마음에 느끼는 바가 있었다.
독경한 스님에게 무슨 경이냐고 물으니 금강경(金剛經)이라하여 젊은이는 금강경 배우기를 간청하며 자기가 조금 전 듣고 느낀 바의 심경을 이야기 하니 탁발승은 황매산 오조(五祖) 홍인대사(弘忍大師)를 찾아가라고 소개해 주었다.

젊은이의 발심을 기특하게 생각한 탁발승은 금 열냥을 주면서 노모의 옷과 양식에 충당하여 노모를 봉양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젊은이는 어머니를 편히 모신 뒤 오조(五祖) 홍인대사(弘忍大師)를 찾아가 뵈옵고 예배하니 「네가 어디서 왔으며 무엇을 구하러 왔는가.」라고 묻자 영남 신주에서 오직 깨달음의 법을 구하러 왔다 하니 영남인은 오랑캐인데 어떻게 부처가 될 수 있는가 하였다.
이에 젊은이는 「사람은 남쪽 북쪽이 있지만 불성(佛性)에야 어찌 남북이 있겠습니까?」라고 답하였다.
홍인대사는 이 몇마디 말로 비범한 큰그릇인 줄 알았지만 다른 학인들의 눈치를 염려하여 큰 소리로 꾸짖듯 방앗간에 가서 일이나 하라고 몰아 내었다.
8개월이 지난 어느 날 홍인대사는 방앗간을 둘러보시게 되었다.
힘이 부족하여 돌을 등에 지고 열심히 방아를 찧는 노행자를 보시고 소견이 쓸만 하다고 생각하였다.
그러면서 말씀하시길 [혹 나쁜 사람이 너를 해칠까 염려하여 더 말하지 않은 것인데 네가 그 뜻을 알았느냐?] 라는 질문에 「예 저도 스님의 뜻을 짐작하였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어느 날 오조(五祖) 홍인대사(弘忍大師)는 문하대중을 모아 놓고 일대의 놀라운 포고를 했다.
「대중은 들으라. 세인(世人)들의 생사가 큰 일인데 너희들은 복이나 구하고 있지, 태어나고 죽는 괴로움을 벗어나는 진리는 구하지 않는구나. 너희들은 스스로 지혜를 보아서 본심의 지혜로운 마음을 게송으로 표현하여 나에게 가져 오라. 만일 진리를 깨달았다면 그대에게 초조 달마대사 이래의 가사(복전의, 예복, 수행자의 옷)와 발우(스님들이 공양 시 사용하는 밥그릇), 그리고 법(진리)을 전하여 육대조사를 삼겠노라.」 하였다.
그 당시 대중들 사이에서 오조의 법을 이어받아 육조가 될 자라고 지목을 받고 있던 신수대사(神秀大師)가 다음과 같은 게송을 지어 대중들이 다니는 복도 벽 위에다 이름을 밝히지 않고 붙였다.

身是菩提樹 心如明鏡臺
時時動拂拭 勿使惹塵埃
육체는 지혜의 나무
마음은 밝은 거울과 같으니.
항상 부지런히 털고 닦아
티끌 먼지 묻지 않게 하라.

오조 홍인대사는 아직 진리를 깨닫지 못한 게송임을 아셨다.
그러나 대중에게는 이 게송을 따라 수행하라고 했다. 노행자는 여전히 방아만 찧다가 어느 사마승이 외우는 신수대사의 게송을 듣고 아직 깨달음의 진의(眞意)는 증득하지 못했음을 평가하고 그날 밤 글을 잘 모르는 노행자는 동자에게 부탁하여 자기가 부르는 게송을 신수의 게송 옆에 써 달라고 했다.

菩提本無樹 明鏡亦非臺
本來無一物 何處塵擬埃
지혜는 본래 나무가 없고
밝은 거울 또한 대가 없노라.
본래 한 물건도 없거니
어느 곳에 티끌이 일어나리.

노행자의 게송을 본 대중은 놀라며 의아해 하였다. 그리고 「겉모습만 보고 사람을 알 수 없다. 우리가 육신 보살을 알아보지 못했다.」라고 수군거렸다.
조사께서는 노행자의 게송을 보시고 다음날 방앗간에 가셔서 허리에 돌을 달고 방아를 찧는 노행자에게 「쌀을 얼마나 찧었느냐?」고 물으시니 이에 노행자는 「쌀은 찧은지 오래되었사오나 키질을 아직 못하였나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이 말을 듣고 주장자로 방아를 3번 내려치고 돌아 가셨다. 그 뜻을 알고 삼경에 찾아가니 「네가 이제 제 6대조가 되었다. 잘 두호하고 지키어 널리 중생을 제도하라.」는 부촉을 하셨다.
노행자는 무명의 나무장사로서 출가한 지 8개월 만에 동토 초조 달마대사의 정법상승인의 의발과 법을 오조 홍인대사에게 전수받아 육조 혜능대사가 되었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