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설신동자


해인사벽화

한 수행자가 히말라야의 깊은 산속에서 홀로 고행하면서 많은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그 때 제석천(帝釋天:범천과 함께 불교를 수호한다는 천신)은 그가 과연 부처를 이룰 수 있는 굳은 믿음이 있는가를 시험하기 위하여, 나찰(羅利:사람을 잡아먹는다는 악한 귀신)로 변해 히말라야로 내려왔다.
나찰은 수행자가 사는 근처에 와서 과거 부처님이 말씀하신 시의 앞 귀절을 외웠다.
꽃은 피면 곧 지고 사람은 나면 이윽고 죽는다.
이 허무한 법칙은 생명있는 것들의 피할 수 없는 운영이로다.(諸行無常 是生滅法)

이 시를 듣고 무한한 기쁨을 느낀 수행자는, 자리에서 일어나 사방을 둘러 보았으나 험상궂게 생긴 나찰 이외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저처럼 추악하고 무서운 얼굴을 가진 것이 어떻게 그런 시를 읊을 수 있을까? 그것은 마치 불속에서 연꽃이 피는 것을 바라는 격이리라. 그러나 혹 저것이 과거에 부처님을 뵙고 그 시를 들었는지도 모르는 일이 아닌가?」 하고 생각한 그는 나찰에게 물었다.
“당신은 어디서 과거 부처님이 말씀하신 시를 들었습니까? 나는 그것을 듣고 마치 망울진 연꽃이 피는 것처럼 마음이 열렸습니다”
“나는 그런 것은 모르오. 여러 날 굶어 허기가 져서 헛소리를 했을 뿐이오”
“그런 말씀 마십시오. 당신이 만일 그 시 전부를 내게 일러 주신다면, 나는 평생토록 당신의 제자가 되겠습니다. 물질의 보시(布旅)는 없어질 때가 있지만는 법(法)의 보시는 다함이 없는 것이니까요”
“당신은 지혜는 있어도 자비심이 없소. 자기 욕심만 채우려 하고 남의 사정은 모르니 말이오. 나는 지금 배가 고파 죽을 지경이란 말이오”
“당신은 대체 어떤 음식을 먹습니까?”
“놀라지 마시오. 내가 먹는 것은 사람의 살덩이고 마시는 것은 사람의 따뜻한 피요. 그러나 나는 그것을 구하지 못해 괴로와하고 있소”
“그렇다면 나머지 반의 시를 들려 주십시오. 그것을 다 듣는다면 내 몸을 당신에게 드리겠습니다.
“누가 당신의 말을 믿겠소? 겨우 시 한 귀절을 듣기 위해 소중한 목숨을 버리겠다니….”
“당신은 참으로 어리석습니다. 마치 어떤 사람이 질그릇을 주고 보배로 된 그릇을 얻듯이, 나도 이 무상한 몸을 버려 금강석처럼 굳센 몸을 얻으려는 것입니다. 그러고 내게는 많은 증인이 있습니다. 시방삼세(十方三世)의 모든 부처님께서 그것을 증명해 주실 것입니다?
“좋소. 그러면 똑똑히 들으시오. 나머지 반을 말할테니”
하고 나찰은 시의 뒷 귀절을 외웠다.

살고 죽는데 대한 생각을 없애버리면, 쓸데없는 욕심이나 두려움이 사라진다네(生滅滅已 寂滅爲樂)
그는 이 시를 듣고 더욱 환희심이 솟았다. 시의 뜻을 깊이 생각하고 음미한 뒤에, 벼랑과 나무와 돌에 새겼다.
그리고 나무 위에 올라가 나찰에게 몸을 던지려 하였다.
그 때 나무의 신(樹神)이 그에게 물었다.
“그 시에는 어떤 공덕이 있습니까?”
“이 시는 과거 모든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것입니다. 내가 이 시를 들으려고 몸을 버리는 것은 나 하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모든 중생을 이롭게 하기 위해서 입니다.”
이렇게 말을 마친 수행자는, 이윽고 몸을 날려 나무에서 떨어졌다. 그런데, 그 몸이 땅에 닿기도 전에 나찰은 곧 제석천의 모양을 나타내어, 그를 받아 땅에 내려놓았다.
이를 지켜 본 모든 천신(天神)들이 그의 발에 예배하고 그 지극한 구도의 정신을 찬탄하였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