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달마혜가


해인사벽화

혜가스님은 중국 낙양 무뢰 사람으로 어릴 때의 이름은 신광(神光)이다.
신광은 출가 전부터 많은 책을 두루 읽어 학덕이 뛰어난데다, 출가 후에도 여러 곳을 다니면서 수행에 전념했고 32세부터는 향산에 돌아와 8년 동안 좌선했다.
그리하여 자주 오묘한 이치를 이야기 하였으나, 마음의 편안함을 얻지는 못하였다.
신광이 하루는 탄식해 말하기를 『유교·도교의 가르침은 법도가 여리고 깊은 이치에는 이르지 못하였다. 근자에 멀리서 오신 덕 높은 스님이 소림굴에 계시다 하니, 그 분을 찾아가 물으면 의심한 바가 풀려 깊은 진리를 얻으리라.」하고 달마대사를 찾아갔다.
그 때 인도에서 건너온 달마대사는 소림굴에서 9년 동안 벽을 향하고 앉아서 전법할 시대가 도래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신광은 자기의 고민을 해결하겠다는 일념에서 조석으로 달마대사를 친견하러 나아갔으나, 스님은 항상 벽을 향하고 계셔서 가르침을 듣지 못하였다.
그러나 신광은 한 발자국도 떠나지 않고 계속 토굴 앞에 머물면서 스스로 자책했다.

『옛 사람은 도를 구하기 위하여 혈맥을 잘라 굶주려 죽어가는 이를 구하였고, 낭떠러지에서 몸을 날려 굶주린 호랑이를 살려 주었다. 옛날에도 오히려 이같이 하였거늘 나는 도대체 어찌된 것인가?』
그날 밤 하늘에서는 폭설이 내리고 있었다. 그러나 신광은 날이 밝아 쌓인 눈이 허리를 넘을 때까지 돌장승처럼 서 있었다.
달마대사는 그때서야 눈 속에 서있는 신광을 보고 저으기 놀라고 가엾은 생각이 들어 비로소 입을 열었다.
『네가 눈 속에 오래 서서 뭘 구하려고 하느냐?』
달마대사의 물음에 신광은 비통하게 눈물을 흘리면서 간청했다.
『원컨데 스님께서는 감로문을 열어 널리 중생을 제도하소서.』
이에 달마대사는 신광을 준엄하게 꾸짖었다.
『모든 부처님의 위 없는 도는 오랜 겁 동안에 정진하여 어려운 일을 능히 행하고 참기 어려운 일을 능히 참아 이룬 것인데, 어찌 적은 덕과 지혜로서 그리고 경박하고 오만한 마음으로 참다운 법을 구하려고 하는가? 한갓 수고루움만 더하여 괴로울 뿐이다.』
이 말을 들은 신광은 훌연히 허리에 차고 있던 섬뜩한 패도(칼)를 들어 자기의 오른팔을 잘랐다.
이때 떨어진 팔을 때 아니게 피어난 파초 한 잎이 받아 들었다.
신광의 이같이 열렬한 구도의 마음을 보고 그가 불도를 수행할 만한 큰 그릇임을 안 달마대사는

『모든 부처님이 최초에 도를 구할 때에도 법을 위하여 몸을 잊었는데, 네가 지금 팔을 끊어 내 앞에 내놓았으니 구함이 있으리라.』
하신 후 곧 입문할 것을 허락하였다.
이에 「혜가(慧可)」라는 법명을 지어주고 제자로 삼았다. 그러자 혜가의 오른 팔은 다시 원상태로 돌아가 붙었다.
혜가가 스님께 여쭈었다.
『모든 부처님의 법인(法印)을 가르쳐 주소서.』
스님이 대답했다.
『모든 부처님의 법인은 사람에게서 얻는 것이 아니다.』
혜가가 다시 물었다.
『제 마음이 심히 불안합니다. 스님께서 편안케 해 주십시오.』
이에 달마대사는 중대한 가르침을 제시하였다.
『불안한 마음을 가져 오너라. 너를 위해 편안케 해 주마.』

그로부터 혜가는 물도 긷고 나무도 하면서 앉거나 눕거나 말할 때나 움직일 때마다 자기의 마음을 찾았지만 찾을 수가 없었다. 혜가가 이렇듯 피나는 정진의 6년 만에 홀연히 즐거움과 괴로움을 느끼는 마음이 본래 빈 것임을 깨달았다.
이렇게 뚜렷이 깨달았음을 보일 수 있게 되자 혜가는 달마대사와 다음과 같이 문답하였다.
『마음을 아무리 찾아도 끝내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내 너를 위해 마음을 편안하게 한 것이 끝났다.』
이렇게 해서 혜가스님은 달마대사로부터 법을 부촉받아 중국 선종의 제 2조가 되었다.
혜가스님은 552년 제자 승찬(僧璨)에게 법을 전하고 34년 동안 업도에 머물면서 설법하다가, 뒤에 관성현 광구사에서 〈열반경〉을 강하여 많은 사람들을 깨닫게 하시고 593년에 입적하시니 세수 107세였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