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부모은중경


해인사벽화

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위국 왕사성에 있는 기원정사에서 대비구 3만 8천인과 그 밖에 많은 보살 마하살들과 함께 계셨다.
그때에 세존께서 대중을 거느리시고 남방으로 나아가시다가 뼈 한무더기를 보시더니 오체를 땅에 붙이시어 그 마른 뼈에 정중히 예배하셨다.
이를 본 아난과 대중이부처님께 말씀드렸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바로 삼계의 큰 스승이시며 사생(四生)의 어버이시라. 여러 사람들이 귀의하고 공경하옵거늘 어찌하여 이름 모를 뼈 무더기에 친히 절하시옵니까.」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이르셨다.
「네가 비록 나의 상족제자(上足弟子)이며 출가한지도 오래 되었지만 아는 것은 넓지 못하구나. 이 한 무더기의 마른 뼈가 어쩌면 내 전생(全生)의 조상이거나 여러 대(代)에 걸친 부모일 것이므로 내가 지금 예배한 것이니라.」
부처님께서 다시 아난에게 이르셨다.
「네가 이 한 무더기 마른 뼈를 둘로 나누어 보아라. 만일 남자의 뼈라면 무거울 것이며 여인의 뼈라면 검고 가벼우리라.」
아난이 부처님께 말씀드렸다.
「석존이시여 남자는 세상에 있을 때 큰 옷을 입고 띠를 두루고 신을 신고 모자를 쓰고 다니기에 남자인줄 아오며 또한 여인은 생전에 갖은 방법으로 치장하고 다니므로 여인인줄 알게 되오니다.
그러나 죽은 후의 백골은 남녀가 마찬가지 이옵거늘 어떻게 그것을 구별해서 알아보라고 하시옵니까.」
부처님께서 다시 아난에게 이르셨다.
「만일 남자라면 세상에 있을 때에 마소를 부리기도 하고 사람을 부려 크게 고생함이 없이 지내기도 할 뿐 아니라 때때로 가람에서 경을 외우고 법문을 들을 까닭으로 남자의 벼는 희고 무거울 것이요.
여인은 이 세상에 있을 때에 자녀를 낳고, 기름(育)에 있어 한번 아이를 낳을 때에 서말이나 되는 피를 흘리며 아기는 어머니의 젖을 여덟 섬 너말이나 먹느니라. 그런 까닭에 뼈가 검고 가벼우니라.」
아난이 이 말씀을 듣고 가슴이 터질 듯 하여 눈물을 흘려 슬피 울면서 부처님께 말씀드렸다.
「세존이시여, 어머님의 은덕을 어떻게 하면 보답할 수 있아오리까.」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이르셨다.
「너는 이제 자세히 들어라. 내가 너를 위하여 분별해 설하리라. 무릇 사람이 이 세상에 있게 됨은 부모를 인연하기 때문이니라. 아버지가 아니면 나지 못하고 어머니가 아니면 자라지 못하나니, 어머니 몸속에 의지하여 달이 차면 이 땅에 태어나게 되느니라. 이로부터 어머니는 여덟섬 너말의 젖을 자식에거 먹이니 어머니의 은혜는 이루 다 말할 수 없느니라.」
어머니가 아이를 가지면 열달 동안의 신고(辛苦)는 무엇으로도 형용할 수 없다고 「부모은중경」에 설하고 있으며 어머니의 크나 큰 은혜를 크게 열 가지로 나누어 설하고 있다.
첫째 아이를 잉태하여 열달동안 온 정성을 기울여 지키고 보호해 준 은혜,
둘째 해산할 때 괴로움을 겪는 은혜,
셋째 자식을 낳고 모든 근심을 잊는 은혜,
넷째 입에 쓴 음식은 삼키고 단 음식은 아기에게 먹여주는 은혜,
다섯째 마른자리 골라 아이 눕히고 젖은 자리에 눕는 은혜,
여섯째 때 맞추어 젖을 먹여 길러준 은혜,
일곱째 똥 오줌 가려 더러운 것을 씻어주는 은혜,
여덟째 자식이 먼 길을 떠나면 생각하고 염려하는 은혜,
아홉째 자식을 위해 나쁜 일 하는 은혜,
열째 늙어 죽을 때까지 자식을 사랑해 주는 은혜
등으로 부모은중경에서는 자상히 말씀과 게송으로 설하고 있다.
고래(古來)로 동양에서는 백행(百行)의 근본을 효(孝)에 두었고 효의 사상은 인륜(人倫)의 근본이었다.
부처님께서는 태어나신지 7일만에 모친을 잃은 까닭에 부친보다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지극한 애정을 부모은중경을 통하여 말씀하고 계시는데 요즘처럼 인정이 메마르고 효의 사상이 잊혀져 가는 이 시대에 다시 한번 부처님의 말씀을 통해 부모님의 은혜가 지중(至重)함을 깨우쳐야 겠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