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벽화

본문 바로가기


법보종찰 해인사

해인사 벽화

해인사 벽화

태조라한


해인사벽화

태조 이 성계가 등극하기 전에 함경도 함흥에서 그 아버지 환조(桓租)의 상(喪)을 당하고 장지(葬地)를 얻지 못하여 답답하게 여기든 중이었다.
하루는 그 머슴이 산으로 나무를 하러 갔다가 스님 두 분이 산 아래를 가리키며
- 정말 명당자리군 당대에 군왕이 나겠는데
하니까 또 다른 스님이 말하기를
- 정말 그렇군요. 저 자리는 중국 같으면 틀림없이 천자가 날 자리입니다.

이와 같은 얘기를 엿들은 머슴이 곧 바로 이성계에게 달려가서 그 말을 전하였더니 그는 말을 타고 달려가서 두 스님을 뵙고 그 땅을 가르쳐 달라고 해서 그의 아버지를 장사지내 모시었으니 그곳이 바로 함흥의 정릉(定陸)이라고 한다.
이렇게 하여 이 성계는 무학대사에게 명당을 얻어 쓰고 그 뒤에 이상한 꿈을 해몽해 주는 말씀을 듣고 왕이 될 줄을 예시 받았다. 그리고 공덕을 쌓기 위해 석왕사라는 절을 짓고 오백 나한을 모시기 위해 응진천(應質嚴)을 지었다.
그때 마침 함경도 길주에 있는 광적사가 병화로 말마암아 패사가 되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광적사에 방치된 대장경일부와 오백 나한상을 석왕사로 옮겨 모시기로 작정하였다.
이 오백 나한상을 모셔 올 때에 철주에서 원산포까지는 배로 옮겼으나 원산으로부터 석왕사까지는 이 성계가 직접 돌로 된 나한상을 한 분씩 한 분씩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옮겨 모시었다.

오백이나 되는 나한상을 끝까지 한 분씩 잘 옮겨 모시어 498분을 석왕사로 옮겨 모시게 되었다. 그런데 맨 마지막 두 분만이 남게 되자 조금 귀찮은 생각이 들어 두 분의 나한상을 한꺼번에 운반하여 모시게 되었다.
그런데 다음날 아침에 기도를 모시고 나서 살펴보니 맨 나중에 모셔온 존상 한 분이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를 않는 것이었다. 이 성계가 놀라서 사방을 두루 찾아 보았으나 종시 알 수가 없으므로 단념하고 있었더니 그날 밤 꿈 가운데 없어진 존상이 나타나서 말하되
- 그대가 그만큼 신심을 발하여 나한상을 하나씩 업어 오다가 나만은 따로 업어가지 않고 덧붙여 업어가니 그렇게 성의가 부족하여 되겠는가.
이런 푸대접 받기가 싫어서 나는 묘향산 비로암에 가 있으니 그리 알아라.

깜짝 놀라 깨어보니 꿈이었다. 곧 사람을 보내어 알아보게 하였더니 과연 그곳에 나한상 한분이 계신다는 것이었다. 이 성계가 곧 바로 그곧까지 가서 정중한 마음으로 다시 모시고 와서 참회하고 뉘우쳤으나 이튿날 보니 다시 없어지고 말았다. 할 수 없이 없어진 그 나한존상외 자리에는 명패만을 모시게 되었다.
이와 같은 연유로 해서 석왕사의 오백 나한이 모셔진 응진전에 한 분 성상이 모자라는 것은 이 때문이라고 한다.
이 성계는 이와 같이 오백 나한을 모시고 3년에 걸려 오백 성재를 정성껏 올리었다.

그 후 조선을 건국하고 등극한 태조 이 성계는 무학대사에게 가르침을 얻고자 하여 찾아 봤으나 행방을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팔도의 방백으로 하여금 무학대사를 찾아 모셔오게 하라는 영을 내렸다. 팔도의 방백들이 곡산(谷山) 에 이르러 고달산(高達山) 초막에 도승이 살고 있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혹시 그가 무학대사인가 싶어서 그들은 시종하는 사람들을 물리치고 친히 골짜기 윗봉에 올라가서 각각 그 관인(官印) 을 소나무 가지에 걸어놓았다. 방백의 일행이 초암에 이르러 본 즉 과연 눈빛이 빛나는 노장이 호미로 채전을 메고 있었다.
삼도 방백이 그에게 대화를 청하였다.
- 이 암자는 누가 지었읍니까?
- 이 절은 내가 지었소만……
- 이런 험산에 무얼 보고 지었습니까?
- 예, 저 건너 삼인봉(三印峯)을 응하여 지었지요.
- 어째서 저 봉우리를 삼인봉이라 합니까?
- 이곳에 절을 짓고 있으면 3도 방백이 와서 저 봉우리 나뭇가지에 인(印)을 걸어놓을 날이 있을것 같아서 그리 했지요.
스님의 대답에 방백들은 깜짝 놀라 일어나서 그 스님에게 예배를 하였으니 그는 과연 무학대사였다.
그들은 임금이 스님을 청한다는 말을 하고 모시고 가게 되었다.
태조는 크게 기뻐하며 곧 대사를 왕사(王師)로 모시고 천도(遷都)의 일을 문의하였다.
무학대사는 여러 번 사양하였으나 끝내 물리치지 못하고 두루 도읍지를 고르다가 마침내 한양에 도읍을 정하고 궁궐을 짓게 되었다고 한다.

법보종찰 가야산 해인사
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    TEL : 055-934-3000     FAX : 055-934-3010
Copyright 2015 HAEINSA. All rights reserved.